미래창조과학부(장관 최양희)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정보통신(ICT) 분야 창업·벤처기업 300개를 ‘제2기 K-글로벌 300’으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.

미래부는 글로벌 진출 가능성과 성장 잠재력에 중점을 두고 발굴·평가를 했으며, 2014~2016년 창업·벤처 지원사업 ‘K-글로벌 프로젝트’의 지원을 받은 기업 중 200개를, 지역별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추천한 기업 중 100개를 각각 선발했다고 설명했다.

활동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 집중이 심각했다. 선정된 300개 기업 중 22%만이 대전, 대구, 부산 등 비수도권 기업이었다.

2015년에 선정된 ‘제1기 K-글로벌 300’ 기업들은 올해 상반기에 투자유치 1천9억원, 매출 975억원 등 성과를 냈다.

정완용 미래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“저성장 기조에 직면한 우리 경제가 재도약하려면 기술력과 사업성을 갖춘 창업·벤처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”며 “효과적 지원을 통해 글로벌 진출과 대규모 투자유치 등 성공사례를 만들어 나갈 것”이라고 말했다.

 

[기사출처]연합뉴스 https://goo.gl/Yyqgfi